「세종 임난수 은행나무」 천연기념물 지정 기념행사 개최

민요·대금 공연, 당산나무 할아버지의 은행나무 이야기, 지정서 교부 등

박동석 발행인ㆍICPSC이사장 승인 2023.11.10 08:55 의견 0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11월 6일(월) 오후 2시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 앞마당(세종특별자치시)에서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가 자연유산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것을 기념해 부안임씨 문중과 지역주민이 함께 하는 기념행사를 개최하였다.

국가유산 천연기념물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 (사진 문화재청)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는 암수 한 쌍으로 이루어진 노거수가 각각 좌우 대칭으로 심어져 있는 모습으로, 이는 공자가 은행나무 단에서 제자를 가르쳤던 것에서 유래된 ‘행단(杏壇)’의 유교적 가치를 기리기 위한 전통조경재식 양식이다. 뒤편 전월산 자락의 숭모각과 조화를 이뤄 빼어난 경관적 가치 또한 지녔다.

숭모각과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 (사진 문화재청)



또한, 『부안임씨세보(世譜-조상 대대로 내려오는 혈통과 집안 역사에 대한 기록을 모아 엮은 책)』(1674년 간행)의 ‘부조사우도(不祧祠宇圖)’에 은행나무 한 쌍과 정자에 대한 기록이 남아 있으며, 마을이 다른 곳으로 이주한 현재까지도 부안임씨 후손들이 매년 은행나무 목신제를 지내는 등 학술·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2022년 5월 12일 자연유산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나 나타나는 ‘부조사우도[不祧祠宇圖-사우(사당)를 그린 그림]

지정 기념행사는 ▲ 민요 및 대금공연을 시작으로, ▲ 지역 시인 임하초 씨의 ‘은행나무에 빛이 영글다’ 시낭송, ▲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 소개영상 상영, ▲ 당산나무 할아버지가 들려주는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에 얽힌 자연유산 이야기 ▲ 천연기념물 지정 경과와 보존·활용 보고(세종특별자치시), ▲ 관리단체 지정서 교부 등으로 진행된다.

지정서 교부하고 기념기록 (사진 문화재청)


문화재청 천연기념물과 이원호 연구관은 "이번 행사를 통해 아름다운 자연유산인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음을 널리 알리고, 지역주민들의 자부심을 고취하여 지역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 또한, 세종특별자치시와 함께 앞으로도 체계적인 관리와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ICPSCⓒ?All Rights Reserved